상단여백
HOME 연예 TV
김연자 "2001년 북한에서 단독 공연, 살아 나올 수 있을까 걱정"

가수 김연자가 2001년 우리나라 최초로 북한에서 단독 공연을 했던 일화를 전했다.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3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김연자가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이날 MC 신동엽은 "2001년도에 우리나라 최초로 북한에서 단독 공연을 했다. 김일성, 김정일 부자가 제일 좋아했던 가수가 김연자씨라고 알려졌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김연자는 "사실 평양 공연이 있다고 했을때 좀 무서웠다. 다시 살아서 나올수 있을까 걱정됐다. 고려 항공을 타고 평양에 딱 도착했는데 어머니들이 한복을 입고 나와있더라. 우리를 마중나온 거였다. 굉장히 환영을 많이 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특히 그는 "2년 연속 자선공연 했더니 김정일 위원장이 저를 부르더라. 불러서 외국 가수들은 우리나라 올때 다 출연료를 받는다고 돈을 받으라더라. 그래서 금일봉을 주셨다. 저는 얼마 받았는지 모른다. 스태프가 가져가버렸다. 궁금하다. 저는 열어보지도 못했다"고 일화를 밝혀 웃음을 안겼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