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미우새' 김연자 "김일성 혈액형 물어봤다가 큰일날 뻔"

'미우새' 김연자가 북한 김일성 위원장의 혈액형을 물어봤던 사연을 전했다.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3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김연자가 스페셜 MC로 출연해 2001년 북한 공연 일화를 언급했다.

이날 김연자는 김일성 위원장의 혈액형을 물어봤다가 큰일날 뻔 했다고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김연자는 "공연 끝나고 만찬을 하지 않나. 저는 혈액형을 좋아한다. 저도 모르게 물어봤다. 위원장님 혈액형이 뭐냐고 물었더니 분위기가 싸해지더라"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 "물어보면 안된다고 했다. 혈액형이 4개밖에 없어서. 잠깐 정적이 있었는데 금방 괜찮다고 A형이라고 얘기해 주더라"라고 아슬아슬했던 상황을 설명했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