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노트
[S노트] 정국·차은우·재현·민규…밝혀진 '이태원 클럽 아이돌', 믿었던 팬들만 바보됐다

이른바 '이태원 클럽 아이돌'로 칭해졌던 아이돌 멤버들의 실명이 공개됐다.

사진=싱글리스트DB, SM엔터테인먼트

18일 디스패치는 지난 25일부터 26일 새벽까지 이태원 소재의 유흥시설에 있었던 아이돌 멤버가 일명 '97모임'의 주축인 방탄소년단 정국, 아스트로 차은우, NCT 재현, 세븐틴 민규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위의 네 사람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중이던 당시 이태원 음식점과 유흥시설 2곳을 돌아다녔다.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검사 결과 모두 음성을 받긴 했지만, 아스트로 차은우와 NCT 재현의 경우 잠복기 위험에도 스케줄을 강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태원 클럽 아이돌' 논란은 이달 초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이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지기 시작했다. 한 누리꾼이 이태원 바에서 인기 아이돌 멤버를 목격했으며, 그가 친구들과 바 인근 골목에서 버스킹에 참여하기도 했다는 글을 게재한 것. 

커뮤니티 상에 돌아다니는 캡처본에는 한 외국인이 바의 직원과 직접 메시지를 주고받은 내용이 담겼다. 바의 직원은 "A씨가 B씨와 함께 이 곳에 방문한 게 맞다"고 설명했다. 이는 지난 13일 이니셜 기사를 통해 한차례 보도되며 대중들에게 알려졌다. 당시 A의 소속사는 "개인의 사생활"이라며 확인할 수 없다는 입장을 전했다.

일각에서는 비록 확진자가 발생한 클럽과는 다른 곳이라 해도 사회적으로 민감한 사안인 만큼 이니셜이 아닌 본명을 공개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기도 했다. 실제 박규리와 위너 송민호의 경우에도 클럽을 방문했던 사실이 기사를 통해 공개되며 빈축을 샀다.

사진=연합뉴스

이 가운데 목격담을 업로드했던 작성자가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해당 목격담이 거짓임을 밝히고 사과하면서 사건은 일단락되는 듯 했다. 하지만 디스패치에 의해 당시 바에 아이돌 멤버들이 방문했던것이 사실이었던 것이 밝혀짐과 동시에, 이들의 실명까지 공개되면서 또 한 번 파란을 일으켰다.

가장 눈에 띈 것이 실명으로 언급된 아이돌 멤버의 팬들의 행동이었다. 이들은 "그 당시 해당 멤버는 스케줄 중에 있었다", "본인이 말하기 전까지 믿지 않겠다"며 해당 멤버를 향한 강한 신뢰를 드러냈다. 일부 팬들은 "허위 사실"이라며 기사 내용 자체가 거짓임을 주장하기도 했다.

이런 팬들의 강한 신뢰에 돌아온 것은 배신이었다. 이태원 바에 방문했다고 거론된 방탄소년단 정국, 아스트로 차은우, NCT 재현, 세븐틴 민규 모두 소속사를 통해 "이태원 방문이 사실"이라며,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지 못한 행동에 대한 사과를 전한 것이다.

더불어 방탄소년단 정국의 경우 당초 온라인 커뮤니티 상에서 목격담이 떠돌았을때부터 당사자로 지목된 멤버였다. 하지만 대부분의 팬들이 '루머'라고 일축하며 정국을 향한 끈끈한 믿음을 보여왔다. 그런 만큼 팬들이 느낀 배신감과 충격은 이루 말할 수 없을 것이다.

사진=연합뉴스

네 사람 모두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전 세계적인 판데믹으로 국가 차원에서 외출 자제를 권고하고 있는 상황에서 불특정 다수가 모이는 유흥시설에 방문한 것은 결코 비판을 면하기 어려운 행동이다.

특히나 이들이 클럽 방문 이후 음악방송이나 예능 녹화 등에 참여, 수많은 사람들과 접촉한 것을 생각한다면 만일 이들중 한명이라도 양성이었을 경우 '슈퍼 전파자'가 됐을 가능성을 피할 수 없다. 이때 일어날 사회적 파장은 단순한 실수로 치부할 수 없을 정도로 심각한 것임을 그 누구도 부정할 수 없을 것이다.

일반인들의 경솔한 행동 하나하나에도 위험이 오가는 위기 상황인 만큼 대중들에게 노출되는 것이 일상인 연예인이라면, 자신을 믿고 따라주는 팬과 지켜보는 대중을 생각해서라도 보다 더 책임감을 가지고 모범이 되는 행동을 보여야 할 때이지 않을까.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