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 문화
[인터뷰①] ‘인간수업’ 김진민 감독 “임기홍-백주희, 대본에 없던 호흡 만들어줘”

“처음에 기존배우를 아예 검토하지 않은건 아니에요. 기획단계에서 신인 배우들과 작업을 하자는 의견이 나왔는데 작품의 성격으로 봤을때 타당하다고 생각 했어요. 작품에 유명인이 들어갔을 경우에 작품의 성격이 달라지는 경우가 있잖아요. 신인 배우들이 함께하는 게 훨씬 더 빛나게 해주겠다 생각을 했어요. 본인들의 열정, 그리고 훈련이 돼있는 배우라고 했을때 그 시너지가 작품을 풍성하게 할 거 같았어요. 다행히 재능있는 사람들이 지원을 해줬어요”

‘신돈’ ‘개늑시’ ‘달콤한 인생’ ‘오만과 편견’ 등 숱한 히트작을 연출해온 김진민 감독이 넷플릭스 오리지널 ‘인간수업’으로 신인들과 호흡을 맞췄다. 네 명의 신예들이 안정적으로 극을 이끌어가는 데는 든든한 ‘믿보배’들 덕이 있었다. 특히 김진민 감독과 연이어 작품을 해온 최민수는 물론이고 ‘무법변호사’에 이어 ‘인간수업’에도 등장한 임기홍, 백주희 두 배우의 하드캐리가 눈길을 끌었다.

“연기를 잘하시는 분들이 아이들 옆에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강하게 했어요. 연출이 할 수 있는 디렉션 보다도 자신들이 몸담고 있는 분야의 거울같은 스승이랄까. 그들의 영향력이 가장 클 것이라고 생각을 했어요. 최민수, 박혁권, 박호산씨는 인정받는 실력파 배우들이잖아요. 노래방 커플로 나오는 임기홍, 백주희씨 두 분은 뮤지컬계에서 굉장히 소문이 나 있는 배우에요. 그 두 분이 과거부터 호흡을 많이 맞춰서, ‘무법변호사’ 이후로 함께할 수 있는 배역이 없을까 고민 했어요. 마침 이번 작품에 노래방 커플이 있어서 같이하게 됐죠. 그 두 분은 대본에도 없는 합을 만들어줘서 과도한 긴장에 빠질 수 있는 부분을 완화시켜주는 것도 많았던 거 같아요.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인간수업’은 대본도 대본이지만, 연출이 중요한 작품이었다. 사건을 바라보는 연출자의 ‘시선’이 곧 시청자의 관점이 될 수 밖에 없기 때문. 청소년 범죄라는 큰 테두리 안에 성매매나 학교폭력 등 다양한 사건이 담겨 있었기에 김진민 감독은 제작발표회에서도 “자칫하다가는 내 연출인생이 끝날 수도 있겠다”고 고민했던 일을 전하기도 했다.

“참여한 배우들도 대화를 많이 하면서 진행을 했고, 제작사 대표님이나 엄혜정 촬영 감독님도 사회적 문제에 대해서 잘 인지하고 관심이 많은 분이라서 그분들의 한마디, 한마디를 생각을 많이 했던 거 같아요. ‘저 분들이 왜 저런 이야기를 했을까, 저 분의 시선은 나와 어떻게 다른가’ 고민했어요. 주변의 관심 덕에 이 드라마가 범할 수 있는 우려를 많이 피해가지 않았나 싶기도 해요. 저 혼자 어떤 판단을 해야 했다면 잘못된 판단이 드라마 속으로 들어올 수 있었을 거에요”

폭력성 등의 문제로 ‘인간수업’은 청소년의 이야기임에도 청소년이 볼 수 없는 아이러니한 상황이 됐다.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이 붙은 것. 하지만 연출을 맡으면서부터 이같은 문제, 그리고 부수적인 상황까지 김진민 감독은 넓게 고민하고 있었다.

“어른들에게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이야기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사회 분위기나 여러가지가 청소년들의 문제를 (어른들이) 모른다고 할 수도 없는 거잖아요. 그리고 이걸 보고 싶은 친구들은 어떻게든 볼거다라는걸 염두에 두긴 했어요. 넷플릭스, 제작사, 스태프들도 이런 지점을 가정하고, 그런 문제들에 대한 책임을 져야한다는 이야기를 나눳어요. 표현의 수위에서 책임을 지는게 저라고 생각을 했어요. 그렇다고 과도한 책임의식에 시달리지는 않았어요. 가볍게 생각해야 너무 억눌리지 않고 이야기의 진위가 잘 전달된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제 스스로 완급을 조절했어요”

 

②에 이어집니다.

사진=넷플릭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