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뮤직
방탄소년단 슈가, 믹스테이프 'D-2' 공개...타이틀곡 전통군악 샘플링 ‘대취타’

방탄소년단의 슈가가 두 번째 믹스테이프로 돌아왔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 공식 SNS를 통해 게재된 의미심장한 카운트다운 티저의 의문이 풀렸다.

슈가는 22일 오후 6시 애플뮤직과 사운드클라우드 등을 통해 ‘어거스트 디(Agust D)’라는 이름으로 믹스테이프 'D-2'를 발표했다. 2016년 8월 공개한 'Agust D' 이후 약 4년 만이다.

믹스테이프는 비상업적 목적으로 제작해 무료로 배포하는 음반으로, 슈가는 2016년 첫 믹스테이프를 공개했을 때 정교한 음악성과 솔직한 심경을 녹인 곡들로 많은 주목을 받았다. 이번 믹스테이프에도 전곡의 작사, 작곡에 참여해 처음 음악을 시작할 때부터 현재를 살아가며 느끼는 여러 감정을 풀어냈다.

슈가는 지난 17일 빅히트 공식 SNS에 'D-7'이라고 적힌 사진을 올리며 믹스테이프 발매를 예고했다. 검은색 배경에 흐릿하게 번진 글씨는 팬들의 궁금증과 기대를 끌어올렸다. 'D-7'부터 시작된 카운트다운은 이번 믹스테이프의 제목인 'D-2'에 멈췄고, 이날 전곡의 음원과 타이틀곡 뮤직비디오까지 공개돼 전 세계 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D-2'에는 타이틀곡 '대취타'를 비롯해 변화에 대한 슈가의 해석이 돋보이는 힙합 장르의 '저 달'과 현재까지 이뤄온 성과에 대해 질문을 던지는 '어떻게 생각해?', 현 사회의 이상한 점들에 의문을 제기하는 트랩 힙합 장르의 '이상하지 않은가', 힙합 R&B '점점 어른이 되나 봐', 강렬한 기타 사운드로 새로운 시작을 이야기하는 'Burn It', 대중적인 정서를 녹인 트랩 힙합 장르의 '사람', 몽환적인 분위기의 '혼술', 슈가의 감수성과 진심이 담긴 보컬을 감상할 수 있는 'Interlude: Set me free', 모던 록과 힙합이 조화를 이루며 그리운 친구에 대한 랩이 진한 여운을 남기는 '어땠을까' 등 총 10곡이 담겼다.

한국 전통 군악 대취타(大吹打)를 샘플링해 만든 타이틀곡 '대취타'는 트랩 비트와 한국 전통 악기 소리가 어우러져 이색적인 분위기와 독특한 감정이 특징이다. 자신을 '범'에 비유해 힘 있게 쏟아내는 슈가의 래핑이 강렬함을 더한다.

'대취타'의 뮤직비디오 역시 웅장한 아름다움과 심오한 분위기가 돋보인다. 궁궐을 배경으로, 다른 모습의 두 인물을 표현하는 슈가의 열연이 빛난다. 또한 한복을 입고 검무를 추는 장면은 눈을 뗄 수 없게 만든다.

사진=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