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악인전’ 헨리, 초호화 음악작업실 자랑...함춘호와 티키타카 2차전

헨리가 초호화 음악 작업실을 풀 공개한다.

오늘(23일) 밤 10시55분 방송되는 KBS 2TV ‘악(樂)인전’에서는 ‘음악천재’ 함춘호와 헨리가 ‘레전드’ 송창식과 송가인에 이어 ‘상마에’ 이상민의 뉴트로 콜라보레이션에 합류한다. 기타리스트 함춘호와 가수 헨리가 만나 선보일 고품격 음악에 벌써부터 음악 팬들의 기대가 한껏 증폭된다.

이날 헨리는 첫 만남부터 함춘호를 자신의 초호화 음악 작업실에 초대했다. 음악을 기획하는 아이디어실에서 다양한 음악 장비와 악기가 즐비한 녹음실, 피아노와 바이올린 등이 있는 클래식룸, 이에 화룡점정을 찍는 헬스장까지 콘셉트별 4개의 룸으로 이뤄진 초호화 음악 작업실로 모두의 입을 떡 벌어지게 했다. 헨리 또한 함춘호에게 악기와 장비를 보여주며 잔뜩 신난 모습을 선보였다는 후문이다.

하지만 함춘호는 “너무 많다. 이거 팔아라”라며 너무 많은 악기에 고개를 내저어 헨리를 당혹하게 했고, 이를 만회하고자 피아노 연주를 시작한 헨리에게 “피아노 조율도 안 됐잖아”라며 돌직구를 날렸다.

이처럼 낙원상가에서 헨리의 음악 작업실까지 긴장감 넘치는 음악 티키타카 2차전을 이어간 두 음악천재의 고품격 음악 콜라보가 성사될지 궁금증을 높인다.

사진=KBS 2TV ‘악인전’ 제공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