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이코노미 유통
갤러리아百, 해외 인기 브랜드 시즌오프...최대 50% 세일

갤러리아백화점이 29일부터 주요 브랜드들의 시즌오프에 돌입한다. 전년 대비 이른 시즌오프를 시작한 브랜드에 더해 유명 브랜드들이 가세하며 열기가 더욱 뜨거워질 전망이다.

사진=한화 갤러리아 제공

명품관은 29일부터 꼼데가르송, 랙앤본, 쟈딕앤앤볼테르 등 해외 브랜드가 시즌오프에 참여하면서, 톰포드, 파비아나필리피, 막스마라 등 총 70여개 해외 브랜드가 최소 10%에서 최대 40% 세일을 진행한다.

대전에 있는 타임월드에서는 주요 30개 해외 브랜드들이 시즌 오프를 진행한다. 버버리 30~50%, 오프화이트 30%, 듀퐁 30%, 폴스미스 20-30%, 이자벨마랑 30% 등 브랜드별로 30~50%까지 가격을 인하한다. 센터시티는 주요 20여개 브랜드가 시즌오프에 들어가는데 코치는 최대 50%, 에뜨로는 최대 40%, 쌤소나이트와 막스마라는 최대 30%까지 할인한다.

한편 해외 브랜드들의 시즌 오프 외에도 하이주얼리 및 워치 브랜드들도 전시와 단독 상품 입고를 통해 쇼핑 고객 맞이에 나선다.

오는 31일까지 명품관 이스트 지하 1층 마스터피스존에서는 영국 하이엔드 럭셔리 주얼리 브랜드 그라프가 60억 규모의 전시를 진행한다. 눈부신 광채를 지닌 옐로우 다이아몬드 센터스톤과 그라프만의 정교하고 세밀한 기술력이 돋보이는 멀티 셰입 다이아몬드 네클리스 등을 전시한다.

또한 독일 하이엔드 워치 브랜드 랑에 운트 죄네는 고급스러운 디자인에 정교한 기능한 탑재한 핑크골드 다이얼의 '다토그래프 퍼페추얼 뚜르비옹'을 갤러리아 명품관에서 국내 단독으로 선보인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