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화양연화’ 장광 달래는 이보영, 유지태 눈빛에서 드러난 애틋함

‘화양연화’ 유지태, 이보영의 마음이 깊은 울림을 더해가고 있다.

24일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극본 전희영/연출 손정현/제작 본팩토리, 스튜디오드래곤/이하 '화양연화') 10회에서는 서로의 아픈 상처를 보듬으며 더욱 가까워지는 한재현(유지태), 윤지수(이보영)의 모습이 그려진다.

윤지수는 불의의 사고로 엄마와 여동생을 잃은 것으로 밝혀졌다. 오랜 시간이 흘렀음에도 가족을 잃은 슬픔과 아픔에 사로잡혀 고통스러워하는 윤지수, 그녀를 이해한다는 듯 곁을 지켜주는 한재현의 모습이 애틋하고 소중한 감정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이날 공개된 사진에는 아버지 윤형구(장광)의 옆에 마주앉은 윤지수, 이 장면을 지켜보는 아들 영민(고우림)과 한재현이 포착됐다. 처량하게 주저앉아 있는 윤형구를 달래는 윤지수의 모습이 마음 한 편을 저릿하게 만든다.바라보는 한재현 역시 서글프고 괴로운 마음을 견디기 힘든 얼굴을 하기는 마찬가지다.

묵묵히 사랑하는 여자를 바라보는 한재현과, 아픈 기억을 정면으로 마주하며 뜨거운 눈물을 쏟는 윤지수가 과거의 고통을 떨쳐 버리고 행복을 찾아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유지태와 이보영이 만들어가는 아련한 감성 멜로는 오늘(24일) 밤 9시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 10회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사진=tvN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