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뮤직
트레저 최현석, 도영과 패션 세계관 공유 "멤버들 놀려도 항상 리스펙트"

YG 신인 트레저 최현석과 도영이 자신들만의 뚜렷한 패션 세계관을 서로 공유하며 웃음 지었다.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YG엔터테인먼트는 25일 오후 12시 공식 블로그와 트레저 공식 SNS에 'T-TALK' 최현석X도영 편을 공개했다. 이 영상에서 최현석은 도영의 이날 의상에 대해 "딱 도영이다. 한 치 앞을 알 수 없고 예상할 수 없다. 도영의 옷은 예측하면 재미가 없어진다"고 말했다.

도영은 앞서 '트레저 맵' 10화 T-LOG에서 상하의는 물론 비니, 목도리까지 빨간색으로 맞춘 의상을 입고 등장해 시선을 사로잡은 바 있다. 도영은 "남들이 안 입었을 만한 옷이 몇 개 있다. 그런 옷을 조합해서 입고 '사람들이 놀라겠지' 생각하면 재미있다. 일종의 도전 정신도 있다"고 자신의 패션을 설명했다. 이에 대해 최현석은 "항상 도영을 리스펙트 했다. 멤버들이 '이게 뭐냐'고 할 때 나는 박수쳐줬다"고 말했다.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이어 도영은 "최근에 일명 '깔맞춤'에 빠졌다. 비니 모자 목도리 등 색깔별로, 무지개 색깔로 가지고 싶다. 언젠가는 머리색까지 똑같이 하고 등장하겠다"고 예고해 웃음을 자아냈다. 도영은 자신의 패션을 전수해주고 싶은 멤버로 준규, 박정우를 꼽았다. 그는 "준규 형이 제일 먼저다. 신발, 바지가 바뀐 걸 한 달 동안 본 적 없다. 1년째 패션이 바뀐 적이 없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최현석도 "준규는 외적으로 굉장히 탁월하다. 그 상태에서 옷까지 입으면 얼마나 좋을까 싶다. 그 비율과 외모를 활용을 안 한다는 것 자체가 안타까울 따름"이라고 도영을 거들었다. 그는 "패션은 음악 다음으로 유일하게 나다워질 수 있고 표현할 수 있는 것"이라며 "음악은 보여주기까지 거쳐야 하는 과정이 많은데 옷은 입고 나가기만 하면 된다. 음악으로 나를 표출할 수 없을 때 옷을 입으면 자신감이 붙는다"고 말했다.

트레저는 7월 데뷔를 앞두고 있다. 이에 앞서 6월 방예담의 솔로곡을 발표하며 트레저 데뷔 예열에 나선다. 그동안 'T-TALK'을 비롯해 '트레저 맵' 'TMI' '팩트체크' '3분 트레저' 등의 다양한 영상 콘텐츠로 팬들과 만나온 트레저의 데뷔에 글로벌 팬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