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스타
황혜영, 뇌종양 10년 투병 고백→"응원에 눈물나...감사하다"

그룹 투투 출신 가수 황혜영이 수년째 뇌종양 투병 중임을 고백한데 이어 관심과 응원에 대한 감사를 전했다.

사진=황혜영 인스타그램 캡처

황혜영은 30일 자신의 SNS에 "걱정과 위로, 응원의 댓글들 하나도 빠짐없이 쭈우욱 읽어내려가다보니 또 눈물이 납니다. 감사하다"는 고마움의 글을 게재했다.

이어 "한 분 한 분의 진심이 담긴 위로와 응원글로 가슴이 뜨거워진다"면서 "저와 같은, 혹은 비슷한 투병을 지금 하고 계시는분들도 모두 쾌차하시고 좋은소식 있기를 저도 진심으로 기도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29일 황혜영은 "벌써 10년. 뇌수막종이다. 뇌종양"이라면서 "절개를 할 수 없는 위치라 제거는 할 수 없고 사이즈를 줄여놓고 평생 갖고 살면서 관리해야 된다고 했다. 수술한 지 벌써 만 9년, 3년이 되는 검사 날. 10년이 지났고 11차례의 MRI 찍었지만 검사할 때마다 그날의 기억은 흐려지질 않는다"는 글을 SNS에 게재하며 뇌종양 투병 사실을 밝혔다.

한편 황혜영은 1990년대 활동한 가수 투투 출신으로 최근에는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아빠본색'에 출연했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