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홍현희, 황제성 매니저가 선보인 '짜간청'에 감탄 "시중에 안파는 맛"

'전참시'에서 새로운 메뉴 '짜간청'이 등장, 유행을 예고했다.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캡처

30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홍현희는 매니저 박찬열 씨의 이사 현장을 찾았다. 황제성의 매니저 건우씨도 함께했다.

세 사람은 청소와 짐 정리를 함께한 뒤 이웃들에게 떡까지 돌렸다. 한창 힘을 쓴 뒤 이삿날의 대명사인 중국음식을 배달시켜 먹기로 했다.

옥상으로 향해 탁 트인 뷰에 감탄한 것도 잠시, 세 사람은 건우 매니저가 선보인 특별한 레시피에 푹 빠졌다. 간짜장과 일반 짜장 양념을 반반씩 넣고 마지막으로 청양고추를 추가하는 것이다. 거기에 홍현희가 가져온 트러플 오일까지 뿌리며 특별한 음식을 완성시켰다.

이를 맛보고 홍현희는 "여태까지 맛본 짜장면 맛이 아니다. 시중에 안파는 맛이다"며 "고맙다"고 감탄했다. 이어 "이름 하나 짓자"며 "짜간청"이라고 메뉴를 정했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