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장민호, 영탁 "나이차이" 발언에 '울컥'…'배반의 장미' 추억의 노래 소환

장민호가 영탁의 "나이차이 많이 난다"는 말에 울컥했다.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31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영탁의 집으로 향하는 장민호와 영탁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장민호는 영탁에게 "너도 꽤 옛날사람"이라며 "나는 그래서 녹화할때 '어우 옛살사람' 하면 제일 먼저 너 쳐다본다. 그럼 너는 나를 안 쳐다본다. 스트레스 받는다"라고 '미스터트롯' TOP7 최고령의 설움을 토로했다.

그는 "어제 녹화할때도 우리 나이때 소방차 '하얀바람'이 유행했다고 하니까 다들 나를 쳐다보더라"라고 전했고, 영탁은 "그게 뭐냐. 나도 모른다. 형 나랑 나이차이 많이 나네. 완전 아재다"라고 말해 장민호를 당황케 했다.

장민호는 "나랑 벽만들지 마라 짜증나니까"라고 말했고, "너도 알아야겠다"며 소방차의 '하얀바람'과 '일급 비밀'을 즉석에서 틀었다. 하지만 노래를 따라부르는 장민호와는 달리 영탁은 어리둥절한 표정을 지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영탁도 알고 있는 노이즈 '상상 속의 너'와 서태지 '환상속의 그대'를 선곡했고, 즉석에서 듀엣을 결성하며 노래방 분위기를 형성했다.

그러던 중 장민호는 "화장품 모델 들어보자"고 말해 영탁을 의아하게 했다. 그리고 선곡한 것은 엄정화 '배반의 장미'였고, 영탁은 "화장품 모델이랑은 무슨 상관이야"고 물었다.

그러자 장민호는 "들으면 안다"고 말했고, 이는 다름아닌 전주에 나오는 가사가 마치 '화장품 모델'이라고 외치는 것 처럼 들려서 그렇게 칭한 것이었다. 이를 들은 영탁은 "진짜 그렇네. 상상도 못했다"며 폭소했다.

이후 두 사람은 영탁의 '니가 왜 거기서 나와'와 장민호의 '역쩐인생'을 열창해 흥을 돋구웠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