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더킹’ 이민호, 대반전 엔딩 완성한 밀도높은 감정 연기

혹한의 겨울부터 따스한 봄까지, 8개월간 '더 킹'에 혼신의 힘을 쏟은 이민호의 연기 투혼이 클라이맥스로 향할수록 빛을 발하고 있다.

SBS 금토드라마 '더 킹 : 영원의 군주'에서 대한제국 황제 이곤으로 분한 이민호가 캐릭터와 혼연일체 된 연기로 '황제(폐하) 앓이'를 유발 중이다. 설레는 로코·멜로 연기뿐 아니라 승마와 검술, 총기를 능수능란하게 다루는 액션 장인의 면모, 진정성을 더한 무르익은 감정 연기로 안방극장을 매료시키고 있다.

특히 지난 주 13회 방송이 압권이었다. 이민호는 몸 사리지 않는 열연으로 역대급 ‘대반전’ 엔딩을 완성하며 호평을 이끌었다. 25년 전 어린 자신을 구해준 사내가 미래, 즉 현재의 자신이라는 사실을 깨달은 이곤(이민호). 하지만 곧 루나(김고은)의 독살 시도로 정신을 잃는 모습이 그려져 긴장감을 증폭시켰다.

삶을 관통하는 커다란 진실을 마주하게 된 순간부터 의식을 잃어가는 과정까지, 시청자들은 4분여간 펼쳐진 이민호의 섬세하고 밀도 높은 연기 투혼을 극찬했다. 정태을(김고은) 행세를 하는 루나를 말없이 응시하는 고요한 눈빛은 서늘한 긴장감을 드리웠고, 유리에 비친 자신을 보며 25년 전 은인의 정체를 깨닫는 충격과 혼란에 휩싸인 모습은 심박수를 치솟게 했다. 그리고 “이렇게 완성되는 거였구나”라는 나지막한 독백과 함께 한줄기 눈물을 떨구고, 고통에 신음하며 바닥에 쓰러지는 이민호의 혼신의 연기가 정점을 찍었다.

이민호는 마지막까지 황제 이곤 그 자체로 분해 몰입을 이끌고 있다. 기품 넘치는 비주얼은 물론, 부드러우면서도 선 굵은 카리스마로 '본 투 비 황제' 매력을 발산하며 전 세계 여심을 뒤흔들고 있다. 무엇보다 이전보다 한층 짙어진 이민호의 눈빛과 목소리가 평행세계 로맨스의 애틋함을 배가시키며 많은 이들을 '황제(폐하) 앓이'로 몰아넣고 있다. 인물 자체로 집중할 수 있게끔 배우가 외적 내적으로 치밀하게 분석하고, 세밀하게 노력을 기울였음을 엿보게 한다. SBS '더 킹 : 영원의 군주' 14회는 오는 6월 5일(금) 밤 10시에 방송.

사진=MYM엔터테인먼트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