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야식남녀’ 강지영, 정일우 품에서 눈물…멀기만 한 꽃길

‘야식남녀’ 강지영이 정일우 품에 안겨 서러운 눈물을 흘리는 현장이 포착됐다.

1일 방송되는 JTBC 월화드라마 ‘야식남녀’(연출 송지원/극본 박승혜/제작 헬로콘텐츠, SMC)에는 그간 꿋꿋이 버텨오던 김아진(강지영)의 눈물이 그려진다.

제대로 된 프로그램 하나 맡지 못하고 방송국의 들러리처럼 살아온 4년차 계약직 PD 김아진. 자신이 기획한 프로그램 ‘야식남녀’의 제작 기회를 얻어냈고, 정체를 숨긴 채 게이 셰프가 된 박진성(정일우)과 요즘 가장 핫한 디자이너 강태완(이학주)까지 합류해 최고의 ‘야식팀’을 꾸려냈다.

그러나 파일럿 녹화에서 극도로 긴장한 진성이 제 실력을 발휘하지 못하며 위기를 맞이했다. 아진은 ‘비스트로(Bistro)’에서 진성이 자신을 위로했던 것처럼 “힘든 날을 보내고 있는 사람들을 위로해 줄 수 있는 밥심있는 방송을 만들고 싶다”는 의도를 전하며 든든한 용기를 줬다. 그렇게 마음을 다잡은 진성은 사연자의 고통스런 기억이 담겨있는 곱창을 활용해 힐링 야식을 내놓을 수 있었다.

하지만 여전히 갈 길은 멀다. 사전 공개된 3회 예고 영상에는 예능국 본부장 차주희(김수진)와 아진의 대화가 담겼다. ‘야식남녀’를 두고 본부장이 “너 경험 없어서 못해”라는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전한 것. 갑작스런 본부장의 폭탄 선언에 시청자들 또한 그 속내에 대한 의문과 울분이 함께 솟는다. “저한테 왜 이러세요. 제발요”라며 현실 부정부터 애원까지 본부장을 붙잡고 호소하는 그녀의 모습이 안쓰러움을 자아내는 이유다.

진성은 충격적 소식에 무너진 듯 엉엉 우는 그녀를 달래주고 있다. 아진의 고생과 노력을 곁에서 지켜봤던 진성이기에 남일 같지 않을 터. 게다가 이젠 ‘야식남녀’의 호스트 셰프로 그녀와 함께 일하는 입장이 됐다. 아진에게 닥친 시련에 ‘야식팀’의 운명은 어떻게 될까. 제작진은 “바람 잘 날 없는 ‘야식남녀’가 새로운 변수를 만나 예측 불가 항해를 이어나간다”고 전하며 “진성과 아진의 로맨스도 서서히 피어날 예정이다. 오늘(1일) 밤, 야식 주문 잊지 마시고 많은 시청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야식남녀’ 제3회, 오늘(1일) 월요일 밤 9시 30분 JTBC 방송.

사진=헬로콘텐츠, SMC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