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악의 꽃’ 이준기♥︎문채원, 의심으로 얼룩진 14년차 부부…포스터 공개

tvN 새 수목드라마 ‘악의 꽃’이 멜로와 서스펜스를 오가는 반전 메인 포스터 2종을 최초 공개했다.

3일 tvN 새 수목드라마 ‘악의 꽃’(연출 김철규/극본 유정희/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몬스터유니온) 측이 사랑마저 연기한 남자 백희성(이준기), 그의 실체를 의심하기 시작한 아내 차지원(문채원)의 모습이 담긴 메인 포스터를 공개했다.

멜로 버전에는 따스한 햇살 아래 상대방을 지그시 바라보는 이준기, 문채원의 실루엣이 담겼다. 극 중 14년 동안 사랑해온 부부답게 자연스럽게 서로를 어루만지는 손길에는 애틋함이 가득해 농도 짙은 멜로를 기대케 한다.

하지만어둠에 가려져 있던 것들의 윤곽이 드러난 서스펜스 버전 포스터에는 두 사람이 급격히 바뀐 분위기로 대치하고 있어 흥미가 인다. 백희성의 팔과 작업복에 튄 핏자국, 둘을 비추는 붉은 폴리스 라이트가 긴장감을 고조시키는가 하면 서로를 어루만지는 듯했던 손길은 금방이라도 목을 움켜쥘 듯해 위험한 기류가 감도는 것.

무언가를 들킨 듯 서늘해진 ‘사랑을 연기한 남자’ 백희성과 그런 그를 응시하는 ‘위험마저 사랑한 여자’ 차지원의 흔들리는 눈빛이 포착, 완벽한 믿음 뒤에 숨겨진 가시 돋친 진실을 마주하게 된 아슬아슬한 관계가 고스란히 느껴진다.

‘14년간 사랑해 온 남편이 연쇄살인마로 의심된다면?’이라는 파격적인 물음표를 던진 ‘악의 꽃’에서 과연 두 사람이 어떤 예측불허의 이야기를 써내려갈지 기다려지고 있다.

한편, 이준기, 문채원, 장희진, 서현우 네 배우와 ‘자백’, ‘마더’, ‘공항 가는 길’의 김철규 감독이 의기투합한 tvN 새 수목드라마 ‘악의 꽃’은 오는 7월 첫 방송될 예정이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