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1호가 될 순 없어' 팽현숙 "최양락, 32년간 '사랑해' 말 안해" 서운함 폭발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팽락 부부가 서로에 대한 서운함이 다시금 폭발했다.

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제공

3일 방송되는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회마다 화제를 몰고 있는 개그 1호 커플 팽현숙과 최양락의 2차 밥상 전쟁이 공개된다.

지난 방송에서 팽현숙의 상의 없이 지인 김사장 부부를 집으로 초대한 최양락은 김사장이 도착하자마자 팽개쳐놓은 가구 조립부터 시켜 웃음을 유발했다. 팽현숙은 ‘똥손’ 최양락과 달리 가구조립을 척척 해내는 김사장을 보며 “같은 남자인데 너무 다르다”며 비교했고 이에 최양락은 서운함을 내비쳤다.

저녁식사가 시작돼도 둘 사이의 미묘한 기류는 가라앉지 않았다. 식사 준비에 한창인 팽현숙을 적극적으로 돕는 김사장과 달리 최양락은 자리에 앉아 여러 가지를 요구만 해 스튜디오에 있던 출연자들마저 원성을 보냈다.

결국 식사 중 아내에게 쌈을 싸주며 서슴지 않고 애정을 표현하는 김사장을 지켜보던 팽현숙은 “좀 보고 배우라”며 폭발했고 “내가 원하는 건 따뜻한 말 한마디뿐이다”라며 애정표현에 인색한 최양락에 서운함과 함께 눈물을 비쳐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스튜디오에서 VCR을 함께 보던 팽현숙은 “32년 동안 단 한 번도 ‘사랑해’라는 말을 들어본 적 없다”고 재차 섭섭함을 드러냈다. 이에 출연자들은 최양락에게 “진심은 표현해야하는 것”이라며 애정표현을 강요, 극적인 장면을 이끌어내 현장을 뜨겁게 달궜다는 후문이다.

드라마보다도 격렬하고 예측 불가한 팽락부부의 기승전결은 3일 오후 11시에 방송되는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