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배달먹’ 정세운, 손님 맞춤형 서비스·주방 보조 역할 톡톡…에너자이저 막내

싱어송라이돌 정세운이 ‘배달해서 먹힐까?’를 통해 ‘에너자이저 막내’로 등극했다.

사진=tvN '배달해서 먹힐까?'

2일 방송된 tvN ‘배달해서 먹힐까?’에서는 정세운이 이탈리안 레스토랑 ‘아이엠샘(I AM SAM)’의 에너자이저 능력의 막내 직원이자 분위기 메이커로 방송에 활기를 더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정세운은 손님을 사로잡는 맞춤형 서비스로 가게에 대한 열정을 드러냈다. 피자 박스에 고양이 그림을 그려달라는 손님의 요청에 당황하는 것도 잠시, 손수 펜을 들어 그림 그리기에 나섰다.

그는 어설픈 그림 실력으로 사진을 보며 정성스레 고양이를 그렸지만 만족스럽지 않은 팀원들의 반응에 “진짜 노력했습니다!”라는 웃음 넘치는 손편지를 추가하며 넘치는 센스를 뽐냈다. 또 배달마다 음악 추천 손편지를 준비했던 정세운은 “음악 추천을 받고 싶어서 주문했다”는 손님까지 등장하며 숨은 노력을 인정받았다.

처음으로 문어 손질까지 나서며 주방 보조 역할도 톡톡히 했다. 놀라는 마음을 애써 누른 채 거대한 크기를 자랑하는 문어 손질을 시작했고 폴짝폴짝 뛰면서도 칼질에 최선을 다해 주방 보조 실력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했다. 특히 그는 손질을 하면서도 앞서 문어 손질을 담당했던 안정환에게 “정환이형 존경한다. 진짜 대단한 셰프이시다. 문어를 잡으면 셰프다”라며 남다른 존경심을 드러냈다.

이어 “이렇게 힘 빠진 적은 처음이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보는 이들의 웃음을 선사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샘킴 셰프의 신메뉴 티라미슈 시식에서는 “너무 맛있다”며 폭풍 흡입해 귀여운 매력까지 드러내 현장 분위기를 유쾌하게 이끌며 빛나는 막내미를 뽐냈다.

한편 지난 2017년 ‘저스트 유(JUST U)’로 데뷔한 정세운은 뛰어난 기타 실력과 매력적인 보컬, 음악적 재능을 바탕으로 ‘싱어송라이돌’로서 이름을 알렸다. 더불어 ‘기름진 멜로’부터 ‘김비서가 왜 그럴까’, ‘진심이 닿다’,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어쩌다 발견한 하루’ 등 다양한 드라마 OST에 참여했고, EBS 라디오 ‘경청’, 웹예능 ‘고막 메이트’ 등 예능 프로그램에서도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한편 정세운이 출연하는 tvN ‘배달해서 먹힐까?’는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