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삼성화재 역삼영업점 보험설계사 코로나19 확진...건물 10개층 폐쇄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삼성화재 역삼영업점에서 근무하는 보험설계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입주 건물 10개 층이 폐쇄됐다.

사진=삼성화재 제공/연합뉴스

3일 삼성화재 측을 인용한 연합뉴스에 따르면 강남역 인근 역삼영업점에서 근무하는 보험설계사가 전날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최종 양성판정을 받았다.

삼성화재는 이를 인지하고 해당 건물에서 사용하는 11∼20층을 사흘간 폐쇄키로 했다.

감염된 보험설계사는 1일까지 출근했으며 검사 당일인 2일에는 출근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확진자가 나온 20층에는 40∼50명이 근무한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화재는 같은 영업점 근무자들에게 1주 또는 2주(같은 층 근무자) 동안 자가 격리 상태로 재택근무를 하도록 했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