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제보자들' 강북구 경비원 사망, 주민들 "아저씨 계시는 동안 행복했다"

아파트 주민들이 극단적 선택을 한 강북구 경비원을 그리워했다.

사진=KBS '제보자들' 캡처

3일 방송된 KBS2 ‘제보자들’에서 분노 사회, 우리는 왜 화가 나 있는지 파헤쳤다. 극단적 선택을 한 강북구 경비원의 이야기도 공개됐다.

故 최희석씨에 대해 주민들은 “이런 경비 아저씨 처음 봤다. 아이 엄마들 보면 짐 같이 들어주고” “사람들이 출근할 때 옷을 차려입고 나가지 않나. 이중주차가 돼 있으면 차를 밀어야한다. 그런데 차주들이 차를 밀면 비 맞는다고 자기가 다 해줬다”라고 칭찬했다.

한 주민은 “경비 아저씨가 너무 친절하게 잘 해주셔서 아저씨 계시는 동안 행복했다”며 최희석씨의 사망에 마음 아파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