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제보자들' 강북구 경비원 가해자 심씨 "내막·각본 있어...억울하다"

강북구 경비원 가해자가 억울함을 호소했다.

사진=KBS '제보자들' 캡처

3일 방송된 KBS2 ‘제보자들’에서 분노 사회, 우리는 왜 화가 나 있는지 파헤쳤다. 극단적 선택을 한 강북구 경비원의 이야기도 공개됐다.

故 최희석씨 가해자로 지목된 심씨는 ‘제보자들’ 제작진이 찾아오자 “명함 밑에 놔두면 연락드리겠다”며 인터뷰를 거절했다.

그는 문자를 보내 “이 사건에는 내막이 있고 각본이 있으며 억울함이 있다”며 “많이 지치고 외롭지만 진실은 머지않아 밝혀질 것이다”고 전했다.

심씨는 전화통화에서 “지금은 제가 뭐라고 말씀드릴 상황이 아니다”고 했다. 하지만 그는 영장실질심사를 받게 됐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