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정치
김여정 "대북전단 살포, 조치 않으면 군사합의 파기"

북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탈북민의 대북전단 살포에 불쾌감을 드러냈다.

사진=연합뉴스

4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제1부부장은 담화를 내고 지난달 31일 이뤄진 탈북민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에 대해 지적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에 따르면 김여정 제1부부장은 "남조선 당국이 응분의 조처를 세우지 못한다면 그 대가를 남조선 당국이 혹독하게 치를 것"이라며 "그것이 금강산 관광 폐지에 이어 개성공업지구의 완전 철거가 될지, 북남 공동연락사무소 폐쇄가 될지, 있으나 마나 한 북남 군사합의 파기가 될지 단단히 각오는 해둬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앞서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삐라(대북전단)살포 등 모든 적대행위를 금지하기로 한 판문점 선언과 군사합의서 조항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이런 행위가 '개인의 자유', '표현의 자유'로 방치된다면 남조선 당국은 머지않아 최악의 국면까지 내다봐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특히 김여정 제1부부장은 "남조선 당국자들이 북남 합의를 진정으로 귀중히 여기고 철저히 이행할 의지가 있다면 우리에게 객쩍은 '호응' 나발을 불어대기 전에 제 집안 오물들부터 똑바로 청소하는 것이 마땅하다"라며 "구차하게 변명할 생각에 앞서 그 쓰레기들의 광대놀음을 저지시킬 법이라도 만들고 애초부터 불미스러운 일이 벌어지지 못하게 잡도리를 단단히 해야 할 것"이라고 날을 세우기도 했다.

그러면서 "선의와 적의는 융합될 수 없다"라며 "기대가 절망으로, 희망이 물거품으로 바뀌는 세상을 한두 번만 보지 않았을 터이니 최악의 사태를 마주하고 싶지 않다면 제 할 일을 똑바로 해야 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지난달 31일 탈북민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이 북한으로 대북 전단을 살포했다고 밝혔다. 당시 대북전단 50만장과 소책자 50권, 1달러 지폐 2000장, 메모리카드 1000개를 대형풍선에 매달아 북한으로 날려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