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강성민, 검찰 소환…오영실 "이런법이 어딨어" 오열 (위험한 약속)

강성민이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끌려갔다.

사진=KBS2 '위험한 약속'

4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위험한 약속' 47회에서는 검찰 조사를 위해 소환되는 최준혁(강성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고재숙(윤복인)은 가족과 함께 식사를 하던 민주란(오영실)에게 "이상한 사람들이 밖에서 우리 최서방 얘기를 하더라"라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그의 얘기를 들은 오혜원(박영린)은 "설마. 아니지?"라며 불안해했고, 최준혁은 "어머님 모시고 있어"라는 말을 남기고 자리를 떴다.

이에 민주란은 "너 뭐야. 바른대로 말해"라고 추궁했고, 최준혁은 "걱정 마세요. 조사 받고 금방 나와요"라며 집을 나서려 했다.

하지만 민주란은 "안돼 준혁아. 안돼"라며 "네 아버지 끌려간것도 피가 쏟아지는 일인데. 안돼 못가"라고 불안해했다.

오혜원 역시 "왜 나한테 말 안했어? 나한테 언질이라도 줘야지"라고 타박했고, 최준혁은 "걱정말고 있어. 어머니. 아버지 모시고 나올게요"라고 담담히 답했다.

그러자 민주란은 "안돼 못가. 이런법이 어딨어. 남편에 아버지까지 나더러 어떻게 살라고. 준혁아 안돼. 엄마 죽어"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