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오 나의 파트너’ 알리→박재정, 아이유X임슬옹 ‘잔소리’ 듀엣…최고 5.3%

‘오 나의 파트너’ 알리, 소유의 진검승부가 눈길을 끌었다.

6일 방송된 MBC 음악 예능 '오! 나의 파트, 너'(연출 김준현, 김미나)에서 ‘믿고 듣는 보컬’ 알리와 ‘워너비 음색 소유자’ 소유가 우열을 가릴 수 없는 승부 끝에 동점을 기록했다.

명품 음색의 두 보컬리스트 알리와 소유의 파트너를 찾기 위한 1라운드 파트송은 각종 차트에서 1위를 휩쓸며 ‘썸’ 열풍을 일으킨 소유X정기고의 '썸'이었다. 소울 가득한 목소리, 국악 창법의 소리, 감미로운 미성이 주목받은 가운데 소유는 소울 가득한 파란 목소리의 주인공으로 ‘제주도 1호’를 선택했다. 이어 “제주도에 노래를 잘하는 사람이 많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곧이어 소유 팀의 추리가 실패했다고 밝혀졌고 양 팀은 일순간 멘붕에 빠졌다. 양 팀의 추리가 모두 실패한 가운데 ‘제주도 1호’는 제주도에서 무형문화재 판소리 '흥보가' 1호 이수자로 선정된 양지은이었다. 양지은은 두 아이의 엄마라는 반전 정체로 또 한 번 추리단을 놀라게 했다.

소유 팀은 아직 뽑히지 않은 노란색 목소리를 원했고, ‘방송 출연 3회차’를 선택했다. 상대편인 알리 역시 같은 의견이었지만 '오! 나의 파트, 너'의 안방마님인 박미선 홀로 ‘방송 출연 3회차’를 음치로 지목하자 소유는 불안에 떨었다. 소유 팀을 긴장하게 만든 ‘방송 출연 3회차’의 정체는 음치였다. ‘방송 출연 3회차’는 개인곡의 박자를 놓치며 불안한 모습을 보였지만 소유는 처음에 찾고 싶었던 깨끗한 목소리의 주인공이라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방송 출연 3회차’는 MBC '몸몸몸', '나 혼자 산다'에 출연했지만 통 편집이 되어 한 번도 방송되지 못했던 대학생 황승현이었다. ‘방송 출연 3회차’는 “이번에는 편집되지 않을 거라고 믿는다”며 귀여운 포부를 밝혔다.

알리와 소유가 애타게 찾았던 감미로운 미성의 주인공인 ‘윤하의 귀염둥이’ 무대에는 박재정이 듀엣으로 깜짝 등장했다. 두 사람은 서로 상대가 누구인지도 모른 채 따로 연습했지만 아이유X임슬옹의 '잔소리'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선택받지 못한 아쉬움을 달랬다. 윤하의 스타일리스트일지, 매니저일지 의견이 분분했던 ‘윤하의 귀염둥이’의 정체는 바로 윤하의 코러스 세션 김소리였다. 특히 ‘윤하의 귀염둥이’와 박재정의 듀엣 무대 장면(22:26)은 분당 최고 5.3%(닐슨 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을 기록했다.

알리는 ‘순댓국 보이스’ 배유진, ‘인어공주’ 이한솔과 함께 '펑펑'을 호소력 짙은 감성으로 열창했다. '펑펑' 무대를 보며 눈물을 흘린 홍현희는 “이 노래에 더 빠지고 싶어서 제이슨 씨와 이별을 상상했다” 며 재치 있는 소감을 밝혔다.

소유는 ‘제주도 1호’ 양지은, ‘방송 출연 3회차’ 황승현과 함께 'I MIss You'를 빈틈 없는 하모니로 완성했다. 박미선은 “이게 바로 '오! 나의 파트, 너'”라며 극찬했다. 박재정은 “'매직 카펫 라이드'를 부르던 ‘방송 출연 3회차’가 아니다. 소유 선배님이 짧은 시간에 리드해서 무대를 만든 자체가 감동이었다”며 소감을 밝혔다. 국악과 음치라는 다소 난해한 조합이었지만 완벽한 화음을 만들어내며 소유가 왜 콜라보 여신인지 알 수 있는 무대였다.

두 팀의 대결 결과는 93 대 93 동점으로 마무리되었다. 특히 알리는 “카페에서 제 노래가 나오면 부끄러워서 그냥 간다. 오늘 이렇게 제 노래를 사랑해주고 연습해준 두 분 덕분에 저도 앞으로 당당하게 제 노래를 느낄 수 있을 것 같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사진=MBC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