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라이프 싱글 이슈
무더위에 '혼빙' 뜬다! 인터컨티넨탈, 5월 ‘1인용 빙수’ 판매↑

최근 언택트 수요가 높아지고 모든 분야에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뉴노멀로 자리잡으면서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는 여름 시즌 인기 디저트인 빙수를 1인용으로 처음 출시했다. 1인용 빙수는 혼자 먹어 안심할 수 있고, 부담 없는 가격 때문에 각각 다른 맛의 빙수를 하나씩 즐길 수도 있다.

사진=삼성동 인터컨티넨탈 서울 제공

실제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는 지난 5월 한 달간 1층 로비 라운지에서 올해 처음으로 선보인 1인용 빙수의 판매 비중이 크게 증가했다고 밝혔다.

1인용 빙수가 로비 라운지에서 5월에 판매된 전체 빙수 판매량 중 약 40%를 차지했다. 특히 기온이 올라간 5월 넷째 주 주말부터 1인용 빙수 판매량이 급증, 1인용 빙수의 약 60%가량이 이 시기에 판매됐다.

현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로비 라운지에서는 상큼한 망고 과육을 듬뿍 담고 망고 모양 푸딩을 얹은 ‘망고 푸딩 빙수’, 향긋한 쑥과 달콤한 팥의 조화가 혀 끝에서 맴도는 ‘레트로 쑥 빙수’를 모두 1인용으로 즐길 수 있다.

또한 그랜드 델리에서는 밖으로 들고 나갈 수 있는 투고(To-go) 빙수를 선보인다. 혼자 먹기에 적당한 양과 가격일 뿐 아니라 외부에서도 편하게 즐길 수 있어 소비자 호응이 뜨겁다. 올해는 특히 테이크아웃 상품에 대한 고객 선호가 증가하면서 더욱 인기바람을 탈 전망이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