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더 킹’ 김경남, 김고은에 애틋한 고백 “평생 너 하나 좋아했어”

‘더 킹’ 김경남이 김고은에게 자신의 솔직한 마음을 고백했다.

6이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더 킹-영원의 군주’에는 그간 꾹꾹 눌러담아온 진심을 전하는 강신재(김경남)의 모습이 그려졌다.

강신재는 자신의 인생을 바꾼 이림(이정진)과 대면하게 됐다. 두 어머니의 목숨을 담보로 이림은 이곤(이민호)의 채찍을 가져올 것을 요구했다. 하지만 강신재는 이곤의 편에 섰다. 이에 제국으로 넘어와 친어머니 선영(황영희)을 만나 아픈 이별을 고하게 됐다.

이곤은 이런 강신재에게 어머니를 보호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역모의 밤으로 돌아가 어린 자신을 구하는 대신, 이림을 확실히 처단할 계획을 전했다. 이곤의 계획이 성공한다면 제국의 이곤도, 민국의 강신재도 소멸하는 상황. 하지만 강신재는 사랑하는 정태을(김고은)마저 잃을 각오를 했다.

이 가운데 이곤은 강신재, 조영(우도환)과 함께 멈춘 시간 속 이림을 잡고 식적을 빼앗아 대숲으로 오게 됐다. 하지만 이곤이 역모의 밤으로 가기 위해서는 이곤과 이림이 각자의 문으로 갈 수밖에 없는 상황. 이림과 함께 갇혀야 하자 강신재는 이를 자처하고 나섰다.

강신재의 계획을 눈치챈 정태을은 자신이 이림과 가겠다며 식적을 요구했다. 홀로 남는 것을 견딜 수 없다는 정태을에게 강신재는 "내가 너 못보낸다"며 "죽을 때까지 닥치고 살랬더니 기어이 고백을 하게 만드네, 나쁜 새끼가. 내가 너 좋아한다고 정태을. 평생 너 하나 좋아했어. 방금 1초전까지 다 채워서 너 좋아했다고! 근데 내가 널 어떻게 보내. 너 죽는 꼴을 어떻게 봐!"하고 감춰뒀던 마음을 고백했다.

자신에 대한 혼란, 아픈 가족사 속에 겹겹으로 자신을 둘러싼 진실과 아프게 마주하는 '강신재'로 분한 김경남은 섬세한 열연으로 "강신재가 김경남이어서 다행"이라는 반응을 이끌어냈다. 색채를 달리하는 눈빛, 몰입할 수밖에 없는 탄탄한 연기력으로 강신재를 '극강의 애잔 캐릭터'로 등극시키며 팬들의 '아픈 손가락'이 된 김경남이 한 회만을 남겨둔 '더 킹- 영원의 군주'에서 어떠한 결말을 맞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SBS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