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스타
김미려, 자녀 악플에 분노 "내 자식 건드리면 진짜 물어 뜯는다"

코미디언 김미려가 악플러에게 일침을 날렸다.

사진=연합뉴스, 김미려 인스타그램 캡처

30일 김미려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만 좀 합시다. 이건 그나마 유해서 공개한다. 과거에 악플 남기셨던 분들 다행인 줄 알아라. 캡쳐는 다 해놨다”라며 “내 자식에게 악플 남기시는 분들 답글 달아주길 원하는 것이냐. 어떻게 관심을 가져줄까?”라고 글을 올렸다.

김미려는 “이왕 남기실 거 유하게 남겨서 고소는 안하고 공개만 한다. 당신의 계정”이라며 “내 사진 올리면 악플 남겨라. 한 번만 더 내 자식 건드리면 진짜 물어 뜯는다. 나 착하지만 지독한 사람이다”라고 악플러들을 저격했다.

그가 공개한 캡처본에는 김미려 딸에 대해 한 누리꾼이 “이상한데”라고 글을 쓴 특정 계정이 노출돼 있다. 김미려는 해당 댓글에 “무엇이 이상하냐. 확실하게 이야기해 달라. 악플이면 고소하겠다. 내 자식한테 이상하게 말하면 가만히 있지 않겠다”라고 답글을 남겼다.

한편 김미려는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