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추자현, 김태훈에 "나 친딸 아냐" 고백→이혼 제안 "우리 그만하자"

'가족입니다' 추자현이 김태훈에게 자신의 출생의 비밀을 고백했다.

사진=tvN '(아는건 별로 없지만)가족입니다' 캡처

30일 방송된 tvN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에서 김은주(추자현)는 김은희(한예리)에게 초콜릿을 받았다. 이를 윤태형(김태훈)에게 보여주며 "이거 은희가 나한테 던지는 기권표시야. 더 이상 싸우지 말자는 신호야"라고 말했다.

태형은 "처제 당신 아픈거 걱정해. 더 이상 부딪치기 싫은거야. 연락 끊고 피하는거 한 번이면 됐지, 더는 싫겠지"라고 조언했다.

은희와의 관계가 변했다는 은주는 "은희는 맨날 아버지가 나만 챙긴다고 툴툴댔는데 아버지는 우릴 차별한게 아니었어. 마냥 다정한 은희는 편했고, 나는 불편하고 조심스러웠을거야. 내가 친딸이 아니니까"라고 말했다.

태형은 "그게 무슨말이야?"라며 의아해했다. 그리고 은주는 "단순한 말을 왜 못 알아들어. 우리도 그만하자. 이혼해"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