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정진영, 연락하지 말라는 이진숙에 "추자현 친부랑 연락하고 산거 아냐?"

'가족입니다' 정진영이 원미경에게 추자현 결혼식에 친아빠가 왔던 사실을 물었다.

사진=tvN '가족입니다' 캡처

30일 방송된 tvN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에서 이진숙(원미경)은 김상식(정진영)과 마주앉았다. 그는 "김상식 씨 인상쓰지 마요. 소리지르지도 말고"하고 말하며 통장을 건네줬다.

그리고는 "이거 안받으면 다른 마음 있다고 생각할거야. 기어코 집 팔아 반으로 나눠 그 돈 달라는 뜻으로 알게"라고 말했다.

상식은 "받을테니까 그런 걱정하지마. 생활비도 보낼게"라고 말했다. 그러자 진숙은 "생활비를 보내? 평생 내가 너를 먹여살린다는 유세 좀 그만해. 당신 먹여살린 건 나야. 생활비 핑계로 연락하지마"라고 소리쳤다.

이어 "어떻게 그런 큰 사고를 나한테 평생 묻을수가 있어? 졸혼하는 마당에 상관할거 없다 하다가도, 어떻게 평생 그 말을 나한테 안했는지 홧병날 것 같아"고 상식이 과거 교통사고를 냈던 사실을 비밀로 간직한 사실에 화를 참았다.

그러자 상식도 얼굴을 붉히며 "당신은 나한테 비밀 없어? 은주 결혼식 날 은주 아버지 왔잖아. 당신 평생 연락하고 산거 아냐?"라고 말해 진숙을 놀라게 했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