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브루노, '불청' 복귀 "동시간대 방송때문에 못왔다...배신자라고 욕 먹을 듯"

독일 출신 방송인 브루노가 '불타는 청춘'에 다시 돌아왔다.

사진=SBS '불타는 청춘' 캡처

30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남해바다 섬마을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은 과거 리포터로 활약하고, 미국드라마 '로스트' 등 연기활동까지 이어간 브루노가 찾아왔다.

오랜만의 여행에 설렘을 전한 그는 "7개월 만에 온 것 같다. 마지막 여행이 크리스마스 스페셜이었다"고 인사했다.

그리고 최근 MBN '친한예능'에 출연하면서 '불타는 청춘'에 올 수 없었다고 아쉬움을 전했다. 불안해하던 그는 "형님들 나한테 배신자라고 할 것 같다. 욕 좀 먹을 것 같다"고 마음을 단단히 먹고 왔다고 말했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