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홍현희♥제이쓴, 대왕 문어잡기 도전...낚시법 '지가리'란?

'아내의 맛' 홍현희와 제이쓴이 문어잡이를 위해 바다 한가운데로 나갔다.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캡처

30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 홍현희와 제이쓴은 여행 잡지 일일 에디터로 나섰다. 두 사람은 대왕 문어를 잡기 위해 고성 바다로 배를 타고 나갔다.

황홀한 풍경에 넋이 나간것도 잠시, 거센 파도에 당황해 홍현희는 험한 말을 내뱉어 웃음을 자아냈다. 문어잡이 포인트에 도착한 두 사람은 선장님의 지가리 낚시를 지켜볼 수밖에 없었다.지가리는 돼지비계를 매단 낚신 바늘로 문어를 낚아 올리는 낚시법이다. 

하지만 1시간이 넘도록 문어가 잡히지 않았고, 홍현희는 선장님에게 문어 2행시를 부탁했다. 선장님은 "문어 잡아서 맛있게 먹자"고 답했고, 제이쓴은 "어"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두 사람은 2시간 넘게 낚시를 시도하며 대왕문어를 기다렸지만, 결국 성공하지 못하고 돌아오게 됐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