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윤기원 "강경헌에 사귀자고 고백했었다"...강경헌 "너무 많아서 기억 안나"

'불타는 청춘'에 새 친구로 찾아온 배우 윤기원이 강경헌에게 고백했던 과거를 털어놨다.

사진=SBS '불타는 청춘' 캡처

30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남해바다 섬마을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은 배우 김선경과 윤기원이 새친구로 함께했다.

윤기원은 강경헌과의 인연을 밝혔다. 두 사람은 KBS 드라마 '대왕세종'을 같이 했다. 윤기원은 "기억 안나실 거다. 수원에 드라마 세트장이 있었다. 촬영 끝나고 다 같이 설렁탕집에 가서 밥을 먹었다. 내가 불현듯 '나랑 한번 사귀어보지 않을테요?'하고 던졌다. 그랬더니 바로 까였다"고 전했다.

윤기원이 "장난치듯 했다. 괜한 얘기 해서 미안하다"고 하자 강경헌은 "아닙니다. 감사합니다"라고 기계적인 목소리로 답했다. 멤버들이 이를 놀리자 강경헌은 냅다 도망쳐 얼굴을 감싸쥐고 창피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최민용은 "당시에 얼마나 많은 프러포즈를 받았으면 (기억 못할까)"라고 말했고, 강경헌도 "이렇게 말하면 재수없는데, 너무 많은 사람이 그래서 기억이 안난다"고 자폭해 웃음을 자아냈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