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이코노미 유통
수산물·콩나물·아보카도…온라인 장보기, 상반기 키워드는 ‘집밥’

오프라인 장보기보다 앱이나 온라인 등을 통해서 물건을 구매하는 경우가 많아지는 요즘. 외식이 줄어들면서 생필품 뿐만 아니라 ‘집밥’ 관련 수요도 높게 나타나고 있다.

마켓컬리가 지난 1월부터 6월까지의 판매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2020년 상반기를 관통한 온라인 장보기 키워드로 ‘코로나19’, ‘수산’, ‘집밥’ 등이 떠올랐다고 1일 발표했다.

사진=마켓컬리

2020년 상반기, 마켓컬리에서는 마스크 등 ‘코로나19’ 관련 상품이 많은 리빙/헬스 카테고리의 판매량이 전년 대비 170%로 가장 높게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리빙/헬스 분야 판매량 1, 2위 상품은 이제 생활 필수품이 된 마스크가 차지했다. 방역 효과가 높은 KF94 상품이 가장 많이 팔렸다.

‘꽃’도 코로나19로 인해 판매가 가장 크게 성장한 상품에 선정됐다. 코로나19로 판로를 잃은 화훼농가를 돕기 위해 마켓컬리가 지난 2월 출시한 ‘농부의 꽃’은 125일만에 43만여송이가 팔려 나가며 인기를 끌고 있다. 가장 많이 판매된 꽃 종류는 노란색 프리지아였다.

마켓컬리는 올해 상반기 판매 데이터에서 두번째로 큰 변화로 수산물 매출의 성장을 꼽았다. 그동안 신선도를 직접 확인하기 위해 오프라인에서 구매하던 ‘수산물’도 이제는 온라인으로 구매하는 사람들이 늘어난 것이다. 마켓컬리 수산물은 전년 동기간 대비 판매량이 128% 증가했다. 가장 많이 판매된 수산물은 손질한 생새우살로 지난 해 같은 기간 판매량 1위였던 고등어보다 1,5배 더 팔렸다. 전체 새우 상품의 판매량은 전년 대비 219% 증가했다.

사진=픽사베이

요리를 직접 해 먹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콩나물(212%), 무(129%) 등 활용도가 높은 식재료의 판매량도 증가했다. 볶음밥, 반찬, 간식 등으로 다양하게 이용하기 좋은 달걀도 한 번에 큰 용량으로 구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에는 10구 상품이 높은 판매량을 보인 것과 달리 올해는 20구 상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 한 끼를 먹어도 건강한 식사를 하려는 사람이 늘어나면서 기네스북에 가장 영양이 많은 식재료로 오른 아보카도가 전년도 1위를 차지했던 우유를 제치고 판매량 1위를 차지했다.

더불어 집에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반찬과 가정 간편식, 레스토랑 간편식 상품의 판매량이 126% 증가했다. 요리를 잘 하지 못하거나 요리를 할 여건이 되지 않는 고객들은 맛집의 레시피를 그대로 담은 ‘미로식당’ 떡볶이(전체 판매량 2위), ‘푸드렐라’ 통통살 가라아게(전체 판매량 4위) 등 간편하게 조리하면 되는 상품을 많이 구매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