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유튜버 송대익, 조작 방송 논란...피자나라 치킨공주 "법적대응 여부 결정"

130만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 송대익이 먹방 조작 방송 논란에 휩싸였다.

사진=송대익 유튜브 캡처

지난달 28일 송대익은 유튜브 채널을 통해 피자나라 치킨공주에서 피자와 치킨을 시켜 먹방 영상을 찍어 올렸다.

송대익은 “배달원이 몰래 훔쳐 먹은 피자와 치킨이 자신에게 배달됐다”라며 “누가 봐도 먹은 것 같지 않나”라고 튀김옷이 벗겨진 치킨 조각을 보여줬다.

화가 난 송대익은 매장에 전화해 환불을 요구했으나 매장 측은 본사와 통화한 뒤 이를 거절했다. 방송 이후 송대익은 조작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송대익은 해당 영상을 삭제했다.

1일 뉴시스 보도에 따르면 피자나라 치킨공주 본사는 “전국 가맹점 90% 이상 확인한 결과 유튜버 송대익이 주장한 내용은 발견되지 않았다. 현재 입장을 정리 중”이라며 “사실 관계를 정확히 파악한 후 법적대응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