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축구
아길라르, 친정팀 인천 복귀...침체된 팀 분위기 반전하나

프로축구 K리그1 인천유나이티드가 2018시즌 구단 소속으로 활약 펼친 코스타리카 국가대표 출신 미드필더 엘리아스 아길라르를 다시 임대 영입했다.

사진=인천유나이티드 홈페이지 캡처

1일 인천 구단은 “2018시즌 인천에서 맹활약했던 아길라르를 제주유나이티드로부터 임대 영입했다. 아길라르의 합류로 침체된 분위기 반전과 공격 전술의 다변화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임대 기간은 6개월이며 세부조항은 양팀 합의 하에 밝히지 않기로 했다.

아길라르는 2018시즌 인천에서 한 시즌 동안 공격포인트 13개(3골 10도움)를 기록하며 리그 도움 2위에 올라 K리그1 베스트 11에 선정된 바 있다. 이후 아길라르는 제주로 완전 이적해 총 29경기에 나서 4골 6도움을 기록했다.

1년 6개월 만에 다시 친정팀 인천의 파검 유니폼을 입게 된 아길라르는 코스타리카 국가대표로 A매치 20경기에 출전했으며 공격형 미드필더로서 날카로운 킥과 정교한 패스를 할 수 있다는 장점을 지녔다. 특히 날카로운 왼발 킥이 전매특허다.

올 시즌 득점 부족에 아쉬움을 겪은 인천은 아길라르의 재임대를 통해 공격력을 한층 발전시킬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전반기 빈공에 시달린 인천은 아길라르의 공격적 재능을 극대화하겠다는 계획이다.

아길라르는 “친정팀 인천에 돌아와 행복하다. 동기부여는 분명하다. 남은 시즌 인천에서 팀과 개인 모두 좋은 결과를 내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열정적인 인천 팬들의 응원이 그리웠다. 팬 여러분이 많은 응원을 보내줬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