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가제트 가전
조각품으로 거듭난 스피커...뱅앤올룹슨 ‘베오사운드 밸런스’ 선봬

슬기로운 집콕생활에서 음악을 빠트릴 순 없다. 양질의 스피커로 듣는 사운드는 천상의 기쁨을 안겨준다. 여기에 스피커가 미술작품을 방불케 한다면 홈 인테리어로도 금상첨화다.

세계적인 홈 엔터테인먼트 브랜드 뱅앤올룹슨이 조각품처럼 우아한 디자인에 다이내믹한 음향 성능을 갖춘 무선 스피커 ‘베오사운드 밸런스’를 오는 9일 국내 출시한다.

영국 산업디자이너 벤자민 휴버트가 디자인한 신제품은 심플한 스칸디나비아풍의 미니멀리즘에서 영감을 받아 탄생했다. 원목과 패브릭이 조화를 이루는 독특한 실루엣으로, 인테리어 오브제로 활용해도 손색없다. 크기는 가로 20cm, 세로 38cm, 무게 7.2kg으로 거실, 침실 등 원하는 곳에 자유롭게 배치해 사용할 수 있다.

최대 출력은 880W로 5.25인치 우퍼 2개, 3인치 풀레인지 2개, 2인치 풀레인지 2개, 3/4인치 트위터 1개 등 총 7개의 스피커 드라이버를 탑재해 강력한 사운드를 자랑한다. 특히 우퍼 드라이버를 위아래로 마주 보게 설계해 더욱 풍성한 베이스 사운드를 완성했다. 이는 진동 발생을 줄이는 효과도 있어 층간 소음 걱정 없이 고출력의 사운드를 즐길 수 있다.

‘베오랩 90’ ‘베오랩 50’ 등 뱅앤올룹슨 하이엔드 스피커 라인에 적용되는 첨단 음향기술도 탑재했다. 스피커가 놓인 공간의 환경을 분석해 최상의 사운드를 찾아주는 ‘액티브 룸 컴펜세이션’ 기능과 소리의 폭을 조정해 사용자가 원하는 방향으로 사운드를 전달하는 ‘빔 포밍 기술’을 지원한다.

신제품은 공간 배치에 따라 출력 방향을 컨트롤하는 사운드 모드 설정이 가능해 더욱 혁신적이고 유연한 음향환경을 구성할 수 있다. 제품이 벽 앞에 위치할 경우 전면에는 선명한 사운드를 출력하고 후면에는 풍부한 사운드를 지원해 정교하게 맞춤화된 B&O 시그니처 사운드를 즐길 수 있는 것이다.

실용적이고 스마트한 사용법도 눈에 띈다. 음성명령 기능(AI)을 탑재해 구글 어시스턴트, 애플 시리 등을 이용해 간편하게 음악재생, 통화, 정보 탐색 등의 엔터테인먼트를 즐길 수 있다. 버튼이 없는 터치 인터페이스를 지원하며 근접센서를 통해 사용자가 가까이 다가가면 제품 터치 조작이 활성화된다.

무선 환경에서도 고음질의 음악을 감상할 수 있도록 블루투스 5.0 버전을 탑재했고, 구글 크롬캐스트, 애플의 에어플레이2 등의 기능을 통한 무선 연결이 가능하다. 멀티룸 기능을 지원해 여러 대의 뱅앤올룹슨 오디오 기기와 연결해 사용할 수 있으며 특히 ‘베오사운드 밸런스’ 2대를 연결하면 스테레오 모드로 사용할 수 있다. 이외 뱅앤올룹슨 앱의 ‘톤 터치’ 기능을 통해 사용자 취향에 맞춰 세부 사운드를 세팅할 수 있다.

내추럴 오크와 블랙 오크 2가지 색상이 있으며 가격은 259만9900원이다. 뱅앤올룹슨 압구정 플래그십 스토어를 비롯한 B&O 공식 온·오프라인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뱅앤올룹슨 제공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