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카드 전지우, CLC 장예은x이로한 제쳤다…"첫 플렉스 머니, 얼떨떨해"(굿 걸)

카드 전지우와 CLC 장예은이 상반된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사진=엠넷

2일 방송된 엠넷 '굿 걸'에서는 카드 전지우와 CLC 장예은의 1대 1 대결이 펼쳐졌다. '굿 걸'을 통해 다양한 모습을 보여줬던 두 사람은 무대 공개 전부터 출연진들의 기대를 한껏 끌어올렸다.

이날 전지우는 "이미 온 몸에 퍼져버린 독을 표현하고 싶었다. 약물이 톡 떨어져서 약물이 확 퍼지는 것 처럼 연상해서 표현하고 싶었다"고 신곡을 예고했다.

장예은은 걸크러쉬 음악을 할 것으로 예상되는 전지우와는 상반되게 "진정성을 담아서 '굿 걸'을 하면서 느낀 것들에 대해서 이야기 하고 싶다"고 설명했다.

무대 당일, 장예은은 피처링으로 '고등래퍼 2' 준우승자 이로한과 함께해 눈길을 끌었다. 반면 전지우는 소품과 의상의 문제로 리허설부터 난항을 겪었다.

긴장감 속에서 전지우의 선공이 펼쳐졌다. 그는 "리허설때 실수를 너무 많이해서 불안한 마음이 너무 커지고 있지만 마지막 무대인 만큼 그냥 다 놓고 즐겼으면 좋겠다"고 털어놨다.

이어 신곡 'Wet'의 무대를 펼쳤다. 그는 치명적인 매력과 시선을 사로잡는 무대 연출로 시작부터 출연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그와 상반되게 순백의 원피스를 입고 등장한 장예은은 "인어공주 동화책을 오마주로 해서 인어공주가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물거품이 된 것 처럼 제가 좋아하는 무대를 위해서는 물거품이 돼도 좋을 만큼의 각오가 돼 있다는걸 보여주고 싶었다"고 전했다.

장예은은 이로한과 함께한 '목소리'(Mermaid) 무대를 선보였다. 간주부처 조명까지 신비롭고 몽환적인 분위기로 이목을 사로잡은 장예은은 자신의 진심을 담아 노래를 이어갔다.

우열을 가릴 수 없는 두 사람의 대결 결과 승리는 전지우에게로 돌아갔다. 플렉스 머니를 획득한 전지우는 "신기하다. 플렉스 머니를 처음 타가는거라 얼떨떨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