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이영지X효연, 에일리X윤훼이에 승…'플렉스 머니' 획득

'굿 걸'의 마지막 무대가 공개됐다.

사진=엠넷

2일 방송된 엠넷 '굿걸'에서는 마지막 플렉스 라운드 이영지X효연 VS 에일리X윤훼이의 무대가 꾸며졌다.

두 팀은 리허설부터 견제를 펼치며 대결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에일리는 "우린 그냥 놀다 갈 것"이라고 말했고, 이영지는 "절대 안 믿는다"고 경계를 풀지 않았다.

특히 지난 대결에서 가사 실수로 눈물을 흘렸던 이영지는 "이번에는 무조건 기필코 잘 할 것"이라며 연습에 한껏 매진했다. 그 결과 랩부터 퍼포먼스까지 리허설 당시 완벽한 무대를 꾸며 기대를 높였다.

효연은 "이번 곡은 제가 살짝 중간에 랩도 하고 영지의 랩이 돋보이는 힙합 느낌이 강한 곡"이라고 설명했다. 이영지는 "효연 언니와의 케미와 다시는 가사를 절지 않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무대에 오른 이영지와 효연은 필 충만한 'I Do What I Want' 무대를 이어갔다. 이영지는 지난 실수를 만회하 듯 완벽 래핑을 선보였고, 효연 역시 출중한 랩 실력을 선보여 감탄을 자아냈다 여기에 비장의 무기인 특수효과까지 더해지며 무대의 완성도를 높였다.

그 뒤를 이어 에일리와 윤훼이의 무대가 펼쳐졌다. 에일리는 "누가 이겨도 기분이 좋을 것 같아서 저희 만의 좋은 무대를 꾸밀 것"이라고 말했다. 윤훼이는 "'와 이거지' 보다는 들으면 기분이 좋은 노래"라고 신곡을 설명했다.

두 사람이 준비한 곡은 상큼한 매력을 한껏 담은 'Grenade'였다. 각자의 개성이 담긴 두 보컬이 조화를 이루며 청량감 넘치고 흥 넘치는 무대를 완성시켰고, 에일리의 시원한 고음까지 더해지며 보는 이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대결 결과 마지막 라운드의 우승자는 이영지X효연 팀이었다. 효연은 이영지에게 "넌 대단한 존재"라며 '엄지척'을 보냈고, 이영지는 "우리 승리에 취하자. 너무 연습만 하느라 밥을 제대로 한 번도 못 먹었는데 밥 같이 먹자"고 화답했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