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남승민 "독박육아 ‘네박자’ 기억...영탁 형 덕분 노래실력 늘어"

‘국민손자’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트로트 가수 남승민이 오늘(3일) 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서바이벌 힘든싱어’에 출연해 뜨거운 반응을 일으켰다.

사진=TBS FM 제공

남승민은 이날 방송에서 아역배우로 활동 했던 때의 이야기를 전했다. 그는 “사극을 좋아해서 드라마 ‘천추태후’ ‘광개토대왕’ 등에 출연했다”며 “드라마 ‘솔약국집 아들들’, 영화 ‘하모니’ 등에도 등장했다”고 말했다.

생각나는 대사가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사극에서는 주로 우는 역할을 했다. 영화 ‘하모니’에서는 노래 한 소절을 부르기도 했는데 너무 어릴 때라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올해로 19살인 남승민은 고3이라 공부하기 힘들지않느냐는 DJ 최일구의 질문에 “오늘 창원에서 올라오면서 KTX 안에서 공부를 열심히 했다”고 답하면서 공부와 노래 두 마리 토끼를 좇는 고충을 털어놨다.

또한 ‘미스터트롯’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무대에 대해 “홍잠언, 정동원, 남승민, 임도형으로 구성된 ‘승민이와 국민 손자들’ 무대가 가장 기억이 난다”고 답했다. 이어 “그 무대에서 어린 친구들과 ‘네박자’를 불렀는데 보신 시청자 분들이 독박육아를 하는 거 같다고 말해 기억이 남는다”고 전했다.

또한 남승민은 “‘미스터트롯’을 통해 인연을 맺은 영탁 형에게 감정 기교나 바이브레이션을 레슨받았다”면서 “영탁 형 덕분에 노래 실력이 늘었다”고 기뻐했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