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홍주현, 이나영 꺾었다…성시경 “잘 이겨내서 고마워”

홍주현이 배틀라운드에서 승리했다.

3일 방송된 Mnet, tvN ‘보이스코리아2020’에는 악뮤 ‘어떻게 이별까지 사랑하겠어, 널 사랑하는 거지’로 배틀라운드에 나서는 ‘슈스케’ 출신 홍주현, 최연소 참가자 이나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tvN

성시경은 두 사람에게 “서로 입만 봐 그게 진짜 잘하는 듀엣이야”라고 당부했다. 마냥 해맑은 이나영과 다시 홍주현은 보다 진지하게 연습에 임했다. 그러나 경연을 앞두고 두 사람의 파트가 바뀌며 긴장을 놓칠 수 없는 상황이 됐다.

최자는 무대가 끝난 후 “노래는 되게 애잔한 곡인데 무대 디자인이 링이잖아요 둘 사이에 묘한 긴장감도 느껴지더라고요”라고 평가했다. 보아는 “퓨어한 목소리를 가진 두 참가자지만 개개인의 매력이 확실하다고 생각했거든요”라며 보다 다채로운 매력을 느낄 수 있었음을 전했다.

성시경은 배틀라운드 승자로 홍주현을 선택했다. 홍주현은 “오늘 무대를 저는 개인적으로 못했다고 생각했는데 승자가 돼서 너무 영광이고 감사합니다 앞으로 열심히 하겠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에 성시경은 “실제로 좀 못했고요”라며 “나영양은 좀 더 잘했어요. 그래서 더 고민이 됐는데”라고 이나영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성시경은 “학교 끝나고 교복입고 뛰어와서 목도 못 풀고 (연습) 했는데 미안해서 준비하는데 훨씬 힘들었을텐데 잘 이겨내줘서 고맙다고 말하고 싶어요”라고 다독였다. 이에 이나영은 눈물을 보이며 “더 성장한 거 같습니다”라고 전하면서도 이내 “(코치님) 나빠요”라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