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스케치북’ 지코(ZICO), 비 피처링 “박재범 보다 내가 먼저”

지코가 비 피처링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3일 방송된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에는 지코(ZICO)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사진=KBS

지코의 출연에 유희열은 최근 ‘깡 신드롬’의 중심에 있는 비의 피처링을 언급했다. 이에 “한몫 잡겠다는 의지 아니냐”라고 하자 지코는 “비하인드가 있다”라며 자연스럽게 비를 오마쥬하게 된 가사를 설명했다.

또 “근데 이 시점이 ‘깡’ 한참 전이었다. 이걸 항상 설명해 드리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유희열이 ‘깡 리믹스’로 음원차트 상위권에 오른 박재범의 성공을 보고 따라한 줄 알았다고 하자 지코는 “그 훨씬 전에 만들었다”라고 강조했다.

지코는 “제가 제일 먼저 했다. 여러분이 알아주셨으면 좋겠다. 후발주자로 편승하려고 한다는 시선이 있을까봐 (걱정된다). 제가 그런데 민감하다. 알았으면 다른 쪽으로 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아무노래’ 챌린지가 화제된 데 이어 신곡도 이런 이벤트가 있냐는 말에 지코는 ‘박수칠 때 떠나라가 기조 중 하나인데 한번만 더하는 걸로 했다. 제가 아티스트적인 기질도 다분하지만 한 회사의 대표이기 때문에 다른 쪽도 생각해야 한다“라고 털어놨다.

지코는 ”확률적으로 봤을 때 일단 하고보는 게 나을 거 같다. 남는 장사가 되지 않을까 싶다“라고 솔직한 입담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