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양동근, ‘복면가왕’ 말년병장 “가면 왜 썼나”...김정민=오징어?

‘복면가왕’ 말년병장이 양동근으로 밝혀졌다.

5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는 말년병장과 오징어의 3라운드 대결 결과가 공개됐다.

사진=MBC

김민경은 “말년병장을 보면서 나도 인생을 저렇게 즐기며 살고 싶다고 생각했다”면서도 “그러면서도 감성을 건드릴 수 있는 발라드가 더 와닿았던 거 같다”라며 오징어의 손을 들어줬다.

신봉선은 “저는 당연히 오징어같은 무대를 바랐다. ‘복면가왕’도 편견을 깨자고 만들었는데 내가 또 이 편견 안에 갇힌 거 아닐까 싶었다. 유쾌하다고 해서 저 사람이 진지하지 않은 건 아니지 않나”라고 전했다.

이어 “개그맨들도 웃음을 드리려고 연기하지만 항상 진지하게 한다. 저분은 약간 무대에서 함께 뛰어놀자는 마인드로 집중해서 무대를 꾸며준 거 같다”라고 밝혔다. 승리는 오징어에게로 돌아갔다.

“가면을 왜 쓰고 나왔는지 모르겠다”라고 할 정도로 양동근이라는 확신이 가득했던 말년병장. 그는 역시가 양동근이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