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WHO "코로나19 공기 전파 가능성 인정...증거 확보"

세계보건기구(WHO)가 학계 일각에서 주장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공기 전파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사진=연합뉴스

7일(현지시각)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WHO의 전문가인 베네데타 알레그란지 WHO 감염통제국장은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코로나19가 공기를 통해 전염된다는 증거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그는 “공공장소에서, 특히 번잡하고 폐쇄된, 환기가 잘되지 않는 매우 특정한 여건에서 공기 전파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증거를 수집하고 해석해야 한다”고 말했다.

마리아 반 케르코브 WHO 신종 및 동물성 질병팀장은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의 전파 방식 중 하나로 공기 중 전송과 에어로졸(공기 중 침방울보다 작은 물기 입자) 전파 가능성에 대해 논의해 왔다”고 말했다.

전날 뉴욕타임스(NYT)는 전세계 32개국 과학자 239명이 ‘코로나19가 공기 중으로도 전파될 수 있기 때문에 코로나19 예방수칙을 수정해야 한다’는 내용의 공개서한을 WHO에 보낼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