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박원순 시장 여비서 "2017년부터 지속적 성추행…피해자 더 있다"

실종된 박원순 서울시장이 성추행 논란에 휩싸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연합뉴스

9일 SBS 뉴스는 박원순 시장이 실종된 이날, 박원순 시장의 여비서가 그를 업무상 위력에 의한 성추행으로 고소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박원순 시장의 비서 A씨는 8일 서울지방경찰청에 고소장을 접수하고 변호인과 함께 조사를 받았다.

A씨는 비서 일을 시작한 2017년부터 지속적으로 성추행을 당했으며, 특히 박원순 시장은 메신저를 통해 개인적인 사진을 여러 차례 보냈다고 주장했다.

뿐만아니라 A씨 외에 더 많은 피해자가 있으며, 박원순 시장이 두려워 아무도 신고를 하지 못하고 있었다고 진술했다.

이와 관련해 경찰 측은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고소인 측과 소환 일정을 조율 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박원순 시장의 딸은 오후 5시 17분께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며 112에 신고했다.

이에 경찰 측은 박원순 시장의 휴대전화 기지국 신호가 마지막으로 잡혔던 서울 성북구의 핀란드 대서관저와 인근 와룡 공원 등을 집중적으로 수색하고 있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