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이효리, '노래방 사건' 마음고생에 눈물 "나 하차할까봐, 다른 멤버 구해서 해"

'놀면 뭐하니' 린다G 이효리가 최근 노래방 방문 논란으로 비판받았던 일로 눈물을 보였다.

사진=MBC '놀면 뭐하니?' 캡처

11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싹쓰리 데뷔를 앞둔 유두래곤(유재석), 린다G(이효리), 비룡(비)의 이야기가 전해졌다.

만나자마자 유재석은 "얼굴이 많이 상했다"며 최근 마음고생이 심했을 이효리의 컨디션을 언급했다. 비도 "굉장히 청순한 그런 이미진데?"라며 분위기를 끌어올리려 농담을 건넸다.

이에 이효리는 얼굴을 감싸쥐고 "잘못했어, 이제 린다 안할래, 하차할까봐. 제주도에 가야 될 것 같아. 다른 멤버 구해서 해"라며 농담 반 진담 반 그동안의 마음고생을 털어놨다.

비는 "누나가 너무 강한사람인데 너무 풀 죽어있더라, 눈물이 맺혀있더라"라며 녹화 전 이효리의 상태를 전했고, 유재석은 "너 없으면 우리 둘이 '두리쥬와' 해야 돼"라며 이효리의 기운을 북돋아줬다.

한편 이효리는 최근 코로나19 시국에도 불구, 가수 윤아와 노래방을 방문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많은 질타를 받았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