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김호중, 조용필 '비련' 열창...남상일-김태연 '불후' 최종 우승

'불후의 명곡' 남상일-김태연이 김호중의 도전을 뿌리치고 '불후의 명곡'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KBS2 '불후의 명곡' 캡처

11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에서는 '2020 상반기 왕중왕전2'가 진행됐다. 김호중, 조명섭, 민우혁, 남상일-김태연, 육중완밴드, 요요미 등이 출연했다.

김호중은 조용필의 '비련'을 선곡했다. 성악을 전공한 포레스텔라는 "목소리를 응축시키는게 진짜 힘들다. 정말 연구 많이 하시는구나, 괜히 '트바로티' 아니구나 실감했다"고 전했다.

나태주는 "묵묵히 목소리만 들어도 그 친구가 얼마나 고생했고, 이겨내려고 했는지 알 수 있었다. 그런 모습이 너무 좋았다"고 칭찬했다.

무대를 마친 김호중은 첫 출연에서 4연승으로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그는 "많은 분들께 연락받았다. 제 덕에 효도했다는 분들도 계셨고, 네가 하고싶은 노래 하면서 사는구나 하는 칭찬도 많이 들었다"고 전했다.

하지만 앞서 무대를 펼친 남상일-김태연 팀을 꺾지 못하고 우승을 내줬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