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한다다' 이민정, 오진에 자책하는 이상엽 위로 "네 탓 아냐"

이민정과 이상엽이 서로를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사진=KBS2 '한번 다녀왔습니다' 캡처

11일 방송된 KBS 2TV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윤규진(이상엽)은 진단착오로 환자 상태를 악화시키게 됐다. 이에 환자의 보호자는 규진을 찾아와 노발대발했다.

이 소식을 들은 송나희(이민정)는 규진을 찾아가 "너 이러고 있을 줄 알았다. 너 또 자책하고 있지? 네 탓이라고"라며 위로했다.

규진은 "입원시킬걸 그랬어. 과잉진료라고 해도, 입원시켜서 상황을 좀 볼 걸. 좀 찝찝했거든"하고 말하며 자책했다.

나희는 "차트보니까 보호자한테 경고했던데. 근데 그 엄마는 들은 적 없대. 아주 펄쩍 뛰더라. 그 보호자 너 절대로 그냥 안넘어가. 이 상황 그냥 간과하면 안된다고"라고 거짓 주장하는 보호자에 당하고 있으면 안된다고 조언했다.

하지만 규진은 "아이가 위기 넘기고 진정되면, 시시비비는 그 다음에" 라며 돌아섰다. 나희는 그를 붙잡고 "그 다음에 언제. 물 다 엎지러지고 난 다음에? 현실적으로 생각해. 잘못하면 의사 커리어에 엄청난 데미지 입을수도 있어"라고 말했다.

그때 규진은 나희의 손톱에 피가 흐른 흔적을 발견했고 "쓰라리겠다. 연고 꼭 발라"라며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