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소년시절의 너’, 눈물버튼 누르고 2만...코로나블루 잠식한 청춘로맨스

중국 청춘 로맨스 영화 ‘소년시절의 너’(감독 증국상)가 개봉 5일째 2만 관객을 돌파했다.

개봉 이후 호평과 입소문 세례를 받고 있는 영화는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13일 오후 7시 기준 2만 고지를 밟았다.

세상에 기댈 곳 없는 우등생 소녀 첸니엔(주동우)과 가진 것 없는 양아치 소년 베이(이양천새)가 운명처럼 만나 서로를 지켜내며 삶을 찾아 나가는 청춘 표류 로맨스다. 본격적인 여름 성수기를 맞은 극장가에 대작 블록버스터 사이에서 거둔 의미 있는 성과로 주목할 만하다. 무엇보다 개봉 후 CGV 골든에그지수 96%, 네이버 9.46 등 높은 평점으로 코로나 블루에 답답해하는 관객들의 ‘인생영화’로 손꼽히고 있다.

영화를 본 관객들은 “세련된 연출과 배우들의 훌륭한 연기! 오열할 줄 몰랐는데 눈물이 계속 흐름” “올해 본 영화 중 최고. 잔잔하고 여운이 남는 웰메이드 영화” “두 배우 얼굴천재 눈빛천재 눈물천재” 등의 호평을 쏟아내고 있다.

배우들의 열연과 학교폭력, 입시 경쟁 등 외면하지 말아야 할 사회적 문제를 사실적으로 담아내고, 유일하게 기댈 수 있는 존재가 돼버린 청춘들의 애틋한 로맨스를 아련하게 담아내며 관객들의 ‘눈물버튼’ 영화로 등극했다. 또한 주동우, 이양천새의 매력에 입덕한 관객들이 늘어나며 N차 관람 관객이 증가하고 있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