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강성민 비서 장미관, '남정희' 동생이었다 "모든 증거 갖고 있어"(위험한 약속)

강성민의 비서의 정체가 드러났다.

13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위험한 약속'에서는 최준혁(강성민)이 차은동(박하나)의 동생 차은찬(유준서)에 대한 친권을 주장했다.

이날 차은동은 차은찬에 대한 친권을 주장하는 최준혁에게 은찬이 생모 남정희씨(박수민)의 유서 포함 일기장, 핸드폰을 내밀었다.

이어 "남정희씨가 어떻게 당신한테 처참하게 버려지고 은찬이를 낳았는지 여기 전부 다 들어있다. 그런데 이제 와서 당신 아들? 이걸 법원에 제출하면 소송 어떻게 될 것 같냐. 당신같은 인간한테 아이를 맡길까?"라고 말했다.

그러자 최준혁은 "법정에 은찬이 세워가며 그짓 해봐라. 이딴거 필적 검사라도 하겠냐. 증인 없고 목격자 없지 않냐"라며 뻔뻔하게 대응했다.

그 사이 남비서(장미관)가 이들 앞에 등장했다. 차은동은 "남정희씨 필적검사보다 더 확실한 증인이 있다면요? 은찬이 생모 남정희씨한테 가족이 있었다는거 모르셨나보네요. 왜 이 분이 고비서 후임으로 당신 곁에 있었을지 이제 느낌이 좀 오나요?"라고 말했다.

남비서는 "남정희씨 동생 남정욱"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강태인(고세원)은 "남정희씨가 남긴 사진, 유서, 그리고 친자 확인서. 모든 증거 갖고 있는 사람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차은동은 "당신이 친권을 주장할 수 없는 수천가지 이유를 대줄 증인"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최준혁은 "저거 오픈하면 그 애는? 난 차은찬이 내 자식이다 세상에 밝힐 수 밖에 없을텐데 괜찮겠냐"고 응수했다.

이를 들은 차은동은 "윤태수씨 회장님께 직접 대면 시켜라. 당신 아버지가 지훈씨한테 무슨 짓을 했는지, 당신이 최근까지도 이 사람을 어떻게 매수했는지 밝히죠. 은찬이까지 손 대지 말았어야지. 내가 어떤 마음으로 뭘 쥐고 여기까지 왔는줄 알면서"라며 분노했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