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길용우, 이창욱 실종 배후=송민형 사실 알았다 "내 집에서 나가라"(위험한 약속)

길용우가 과거 이창욱을 실종시키도록 한 사람이 송민형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13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위험한 약속'에서 차은동(박하나)과 한지훈(이창욱)은 과거 한지훈을 실종시킨 운전기사 윤태수(노승우)를 한광훈(길용우) 앞으로 데려왔다

한광훈은 윤태수에게 "누가 당신한테 그런 일 시켰냐"고 물었다. 이에 윤태수는 "최영국(송민형) 이사장님이 저한테 시키셨다. 한지훈 아무도 모르는 곳에 데려다 놓으라고"라고 실토했다.

최준혁(강성민)은 "순간적으로 이성을 잃으신 거다. 절대 의도적인게 아니다"라고 최영국을 감쌌다. 그러자 한광훈은 "강태인이 나한테 보낸게 있는데 꼭 들어야 사실대로 말하겠냐"고 말했다.

이후 차은동과 한지훈은 녹음 파일을 꺼내들었다. 그곳에는 윤태수를 협박하는 최준혁의 목소리가 담겼다. 한광훈은 "너 이래도 실수라고 니 아버지 감쌀래?"라고 물었다. 차은동은 "최근까지 최준혁씨가 이 사람을 찾아가서 돈까지 주면서 도피시키려고 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한광훈은 "내가 얼마나 이를 악물고 누르고 있었는데 니 아버지 살리려고 이런짓까지 하냐. 나한테 와서 사죄를 해도 용서를 할까 말까인데"라고 분노했다.

이를 들은 최영국은 "내가 한건다. 내가 미쳤다. 내가 제정신이 아니었다. 의도적인게 아니다"라고 변명했다. 하지만 한광훈은 최명희(김나운)에게 "당신, 이 사람들 다 내보내라"고 했고, 최영국에게 "더 이상 당신네 가족들 상종하기 싫으니까 내 집에서 나가라"라고 소리쳤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