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박하나, 강성민에 "송민형 살리려면 유준서 친권 포기해라"(위험한 약속)

박하나가 강성민에게 유준서에대한 친권을 포기할 것을 제안했다.

13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위험한 약속'에서는 최준혁(강성민)의 집을 찾아온 차은동(박하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음식을 싸들고 들어온 차은동에게 민주란(오영실)은 "재산 몰수에 내 남편 쓰레기 만들어 놓고 여기가 어디라고 오냐"며 분노했고, 차은동은 "여기 앉으시죠"라고 말했다. 이에 민주란은 도시락을 엎으며 "누굴 갖고 노냐"고 소리쳤다.

그러자 차은동은 "지훈씨(이창욱) 건으로 아버님께 일임받고 왔는데 안 들으시겠어요?"라고 말했다. 이어 "제 남편 일이고 거기에 제 아버지 일까지 엮여 있으니 아버님께서 제게 일임하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최영국(송민형)은 "뭐라고 했냐? 나는 어떻게 되는거냐"고 물었고, 차은동은 "검찰에 넘겨지는거 원치 않으시면 여기 싸인 하시죠"라며 서류봉투를 건넸다. 서류봉투에는 친권 포기 각서가 들어있었다.

차은동은 "어차피 법적으로 해도 이댁에서 은찬이(유준서) 친권 갖기 힘들겠지만 그 과정에서 은찬이 상처받는거 용납 못한다. 어떡하시겠냐. 선택해라"라고 제안했다.

최준혁은 "무슨 수작이냐"고 물었고, 차은동은 "오혜원씨(박영린). 이 상황 기억하시죠? 강요 아니다. 아버님 살리려면 선택을 하라는 것 뿐이니까. 최준혁씨. 친권 포기각서에 싸인 하시겠어요? 기한은 내일이다. 결정하시죠"라고 말했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